회원가입 취업 알바 부동산 자동차 줄광고 업체정보 학원정보 병원정보 쇼핑 직거래장터 견적서
사이트 맛집 프렌즈 문화 관광 축제행사 숙박 교통 이벤트 토크링 플레이링 오락실 뉴스 비즈니스키워드
최종편집일 : 2019-02-18 (월)
전체기사 군산e뉴스 사건사고 새만금 지역얼굴 제보하기
 뉴스 홈 > 군산시 > 군산e뉴스
전북도, 108억원 투입해 복지사각지대 줄인다
 [2019-02-07 23:30]
전북도는 계속되는 경기침체로 인해 저소득 가구가 지속적으로 악화되는 사회적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108억4,300만 원의 예산을 투입해 '2019년 긴급복지지원사업'을 확대 운영한다고 밝혔다.




‘긴급복지지원사업’은 갑작스러운 실직, 휴·폐업, 화재, 단전, 단수, 단가스 등으로 인한 위기사유 발생으로 생계유지가 곤란한 저소득층을 보호하기 위해 일시적으로 생계비, 의료비, 주거비 등을 우선 지원해주는 제도이다.



특히, 이번 사업 대상자는 겨울철 복지사각지대 대상자를 비롯해 통합사례관리 대상자와 각 시·군의 관련 부서에서 자살고위험군(자살시도자, 유가족) 등 생계가 어렵다고 판단한 경우에도 위기사유로 인정해 지원한다.




'긴급복지 지원 사업' 선정 기준은 1인 가구 기준 128만원(4인 가구 기준 346만원)이하, 일반재산 1억1,800만원(군지역 1억100만원)이하의 가구다.




대상자로 선정되면 4인 가구 기준으로 월 119만원의 생계지원을 받을 수 있으며, 주거지원, 의료지원, 교육지원 등 또한 지원받을 수 있다.




전북도 구형보 복지여성보건국장은 “기존에 지원 받지 못했던 경우에도 위기상황의 시급성이 인정되면 지원될 수 있도록 각 시·군과 협의를 완료했다”며 “주변에 어려운 사람이 발견되면 누구나 각 읍·면·동사무소나 시·군·구청에 신고해주면 현장 조사를 통해 즉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전북도는 지난해 11월 '전라북도 저소득 주민의 생활안정 지원 조례'를 제정하여 부양의무자 기준 등으로 법정 요건이 맞지 않아 보호 받지 못하는 빈곤층에게 최소한의 생활보장을 위하여 10억원의 예산을 확보하고 올 7월부터 시행에 들어간다.


군산N 핫 클릭
군산조선소 내에 태양광 발전, 지역사회 반발
군산해경, 해양사고 예방 및 구조역량 강화에 '총력’
소룡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밑반찬 지원 사업 시행
자금조달 어려운 소상공인, 이제 숨통 트이나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자 남았습니다.)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가장 많이 본 기사 5
전북 군산서 60대 운전사..
군산조선소 내에 태양광 발..t
군산해경, 해양사고 예방 및..t
자금조달 어려운 소상공인..t
군산사랑상품권, 전국 수범..t
군산불법폐기물 반입은 환..t
군산대생들, 대야 5일장 살..t
군산장애인종합복지관, 문..t
군산시간여행축제의 발전방..t
교외체험학습, 보호자 동행..t
군산시, 중고차 수출복합단..t
어울림 부동산 자동차 쇼핑 배너광고
회사소개    이용약관    청소년보호정책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에스크로이체로 결제하기